690원짜리 점심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크루아상 생지가 다 떨어져가서 새 상품을 구매했다.

점심 한끼에 천원 이하로 소비하자는 목표 아래(2022년 기준) 적당한 제품들로 점심을 때우고 있다.
그러던 중에 떠리몰 주말특가로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1kg (25g*40개) 무배 2봉지 매수.
한봉지 6900원에 40개씩 들었으니까 6900*2/(40*2) 하면 개당 172.5원.


개당 172.5원이니까 한끼에 3개면 517.5원, 4개면 690원이라 포스팅 제목을 690원짜리 점심으로 정했다.

쇼핑몰의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사진을 보면 이렇게 생겼다.

업체 제공 이미지. 너무 차이나는거 아님?!

우선 식품 표기사항. 어딘지 모르게 반죽이 좀 쏠려보이는데.. ㅋㅋ 진짜 튀겨놓으면 위의 사진처럼 되려나?
기대에 부푼 가슴으로 에어프라이어에 돌려보았다.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조리 및 맛 평가

조리법은 에어프라이어 예열 후 180도 5~6분(중간에 한번 뒤집음)이라는데 나는 그냥 예열 안하고 220도로 3분 돌리고 뒤집고 180도로 낮춰서 3분 더 돌렸다. 아래는 조리가 끝난 후 도시락에 4개를 넣고 찍은 사진이다. 맨 왼쪽 녀석의 초코크림이 삐져나오려고 함 ㅋㅋ
(어제 갤럭시S10E의 카메라 커버를 교체했더니 사진이 너무 쨍하게 잘 나온다. 하핫..)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먹어보니 맛은 그럭저럭.. 적당히 달면서 브라우니와 떡의 중간정도 식감의 속부분 안에 초코크림이 들어 있다.
기대했던 바삭한 맛은 별로 없는게 아마도 튀김옷이 이탈되서 그런 것 같고 오래 튀기면 속의 크림이 끓으면서 밖으로 새어나오므로 적당한 시간 돌리는 것을 추천한다. (상품평에는 바삭하니 맛있다는데.. 쿠팡처럼 작업된 허위 상품평에 내가 속은건지 아니면 좀 더 돌려야 하나본데 이건 테스트 해보고 내용추가 예정 -> 무려 5분을 더 돌려서 총 10분을 돌려도 바삭해지지는 않더라)

안을 보여드리기 위해 반을 쪼개봄.


총평

전에 크로와상 생지가 워낙 괜찮았어서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은 기대만큼은 아닌 것 같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그럭저럭 먹을만한 정도다.
80개니까 4개씩 싸가면 20회 분량의 도시락에 해당하니까 한 달 정도 먹을 듯함
시간 날 때 튀김가루 옷을 한번 입혀서 튀겨볼 생각.


상품링크는 언제 날라갈지 모르지만 다음을 참조하자. (떠리몰은 쿠팡 파트너스 같은거 안하나.. ㅋㅋ)



혹시 한끼에 690원 보다 더 싼 것을 찾는다면? 한끼에 230원짜리 점심메뉴가 궁금하다면?

자취생 도시락 반찬으로 강추합니다.

요리와 캠핑을 좋아하는 생계형 개발자입니다. 아들~ 사랑해~~
Posts created 33

One thought on “690원짜리 점심 (소보루 크런치 초코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Related Posts

Begin typing your search term above and press enter to search. Press ESC to cancel.

Back To Top